처음으로찾아오시는 길
photo 처음으로 > 장례정보 > 제례정보 > 제사종류
요즈음 많이 지내는 제사의 종류는 기제(忌祭), 차례(茶禮), 묘제(墓祭)의 세 가지이다. 기제는 해마다 돌아가신 날 지내는 제사이고, 차례는 음력 설날과 추석에 지내는 제사이다. 묘제는 한식과 추석 때에 산소에 찾아가 음식을 차려 놓고 지내는 제사를 말한다.
1. 기제(忌祭)
기제 즉, 기일제사는 고인이 돌아가신 날에 해마다 한 번씩 지내는 제사로써 보통 4대조까지 지내고 있으나, 건전가정의례
준칙에는 2대조까지 지내도록 하고 있다. 기제는 다른 제사와 달리 돌아가신 당사자만을 제사하는 것이었으므로 신주나
지방도 당사자의 것만 모시고 제수도 단설로 하여 행한다. 그러나 우리나라에서는 대부분의 가문에서 직계 4대조에 해당
하는 조상들과 그의 배우자와 합설하여 행하는 것이 관행으로 되어왔다. 이는 인정으로 보아 당사자 한 분만을 모시기가
미안하다는 뜻에서 비롯되었다고 한다.
2. 차례(茶禮)
명절 제사인 차례는 설날과 추석날 아침에 지내는 약식제사이나 오늘날에는 오히려 기제보다 더 중요하게 인식되고 있다.
제사는 신위(귀신, 영혼)가 밤에 돌아다닌다고 믿었기에 강림하여 흠향하시라고 어두운 밤에 지내는 것이고, 차례는
조상신을 초대하여 세배나 문안을 드리는 축제의 의미이기 때문에 해가 훤히 뜬 낮(아침)에 지내며 병풍도 화려한 쪽이
보이도록 설치한다. 지방이나 가문의 전통에 따라 추석에는 산소에서 지내기도 한다.
차례의 제사는 일종의 약식 제사로서 단작무축(單酌無祝)이라 하여 술을 한잔만 올리고 축문도 읽지 않는 등 그 절차가
매우 간소하다. 또 떡국이나 면, 떡 등 그 계절에 먹는 음식을 올리고 밥과 국은 올리지 않았다. 그러나 근래에는 추석과
설날 차례에 밥과 국을 올리는 집도 많다.
3. 묘제(墓祭)
묘제는 한식과 추석 때에 산소에 찾아가 음식을 차려놓고 지내는 제사와 주로 음력 10월에 기제사를 지내지 않는 그 윗대
의 조상, 즉 5대조 이상의 조상에 대한 제사를 1년에 한 번 지내는 것이 관행이다.
묘제는 그 조상의 묘소에서 지내는 것이 원칙이나 산소를 잃어버리거나 산소에 갈 수 없을 때는 연고지에 제단을 설치하여 제사를 지내기도 한다.
묘제에는 직계 자손, 방계 자손을 포함하여 누구라도 참례할 수 있으며, 그 제사의 장소가 산소이므로 그 진행 차례도 집 안에서 지내는 제사와는 다르고 또 산신에 대한 제사가 따로 있었다.
한식은 청명 다음날로 동짓날로부터 계산해서 105일째 되는 날이다. 이 날은 예로부터 조상께 제사를 지내고 성묘를 가는
것을 관습화하였다. 한식이란 말은 옛날 중국에서 비와 바람이 심해서 불을 때지 않고 찬밥을 먹었다는 풍속에서 비롯된
것이다.
흥륜사 정토원
어린이재단 힘내승범아
개인정보취급방침이용약관사이트맵
패밀리사이트 바로가기
SSL 인증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