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찾아오시는 길
photo 처음으로 > 장례정보 > 제례정보 > 지방쓰는 법
제사를 지낼 때 부모 한쪽이 생존해 있을 경우는 단독으로 지내니 지방에도 한 분만 쓴다.
그런데, 두 분 다 돌아가시면 같이 지내므로 지방에 부모를 같이 쓴다. 이때 오른쪽에 어머니의 신위를 쓰고 왼쪽에 아버지의
신위를 쓴다.
지방에는 고인과 제사를 모시는 사람(제주, 祭主)의 관계를 적고, 고인의 직위를 적고, 고인의 이름을 적고, 마지막에 신위라고
적는다. 각각을 설명하면 다음과 같다.
1. 고인과 제주의 관계
아버지는 '고(考)', 어머니는 '비()', 조부모는 '조고(祖考)', '조비(祖)', 증조부모는 '증조고(曾祖考)', '증조비(曾祖)'
라 하여 앞에 현(顯)을 써서 '顯考(현고), 顯(현비), 顯祖考(현조고), 顯祖(현조비), 顯曾祖考(현증조고), 顯曾祖(현증조비)'라고 쓴다.
남편은 顯(현벽)이라고 쓰며, 아내는 '顯(현)'을 쓰지 않고 亡室(망실) 또는 故室(고실)이라 쓴다. 형은 顯兄(현형),
형수는 顯兄嫂(현형수), 동생은 亡弟(망제), 또는 故弟(고제), 자식은 亡子(망자), 또는 故子(고자)라고 쓴다.
2. 고인의 직위
전통적으로는 남자 조상이 벼슬을 한 경우에는 벼슬의 이름을 쓰고, 여자 조상은 남편의 급에 따라서 貞敬夫人(정경부인),
貞夫人(정부인), 淑夫人(숙부인) 등의 호칭을 나라에서 받았기 때문에 그 호칭을 썼다. 벼슬을 안 한 경우 남자 조상은
'學生(학생)'이라 쓰고, 그 부인은 '孺人(유인)'이라 썼다.
3. 고인의 이름
남자 조상의 경우 모두 '府君(부군)'이라고 쓰며, 여자조상이나 아내는 본관과 성씨(사례에서는 '김해 김씨')를 쓴다.
자식이나 동생의 경우 이름(사례에서는 '길동')을 쓴다.
다양화된 현대 사회에서는 공직이 아니더라도 사회적으로 지위를 얻는 경우도 있고, 반대로 여자가 공직을 지낸 경우도 흔하다.
예를 들어 밀양 박씨 여자가 서기관을 지낸 경우 현대 사회상에 맞추어 직위에 '서기관' 이라고 쓸 수도 있을 것이다.
지방에 고인 외에 제사를 받드는 봉사자를 기록하는 경우도 있다. 이 때는 큰 아들인 경우 '孝子', 작은 아들인 경우 '子', 큰 손자
이면 '孝孫', 증손자이면 '孝曾孫', 남편이면 '夫'라 쓴다. 봉사자는 오른쪽으로부터 마지막 줄에 기록한다.
예를 들어 '孝子○○봉사'라고 쓴다.
○○는 이름이다. 최근에는 한글로 지방을 쓰는 집안도 늘어나고 있다. 이때는 '어머님 신위', '아버님 신위' 등으로 간단하게
쓸 수도 있고, 한자의 우리말 표기만 써서 '현고학생부군 신위'와 같이 쓰기도 한다.
흥륜사 정토원
어린이재단 힘내승범아
개인정보취급방침이용약관사이트맵
패밀리사이트 바로가기
SSL 인증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