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찾아오시는 길
photo 처음으로 > 장례정보 > 장례절차 > 장례절차
1. 발인제(發靷祭) = 영결식
- 영구가 상가 또는 장례식장을 떠나기 바로 전에 하는 것이다.
   영구를 상여나 영구차에 싣고 그 앞에 제상을 진성하고 견전고사를 읽은 후 상주이하 복인이 곡을 하며 지배한다.
- 제상에는 사진을 놓고 촛대, 향로 및 향합을 준비한다.
- 영결 식순은 다음과 같다.
   개식 -> 상제의 분향 배례 -> 고인의 약력보고 -> 조사, 조가 -> 조객분향 -> 호상인사 -> 폐식
2. 운구(運柩)
- 영구차 또는 영구수레 혹은 상여로 운구한다.
- 행렬을 지어 운구할 때는 사진, 명정, 영구, 상제, 조객순으로 한다.
3. 하관(下棺)과 봉분(封墳)
- 영구가 장지에 도착하면 먼저 명정을 풀어서 관 위에 덮고 상제들이 마주서서 절을 두 번 한다.
- 시간이 되면 결관을 풀어 좌향을 바로 잡은 후에 하관을 하며, 이때 지석을 같이 묻고 봉분을 한다.
- 사신에게 폐백을 드리고 현훈(玄분홍빛, 분홍빛비단 '훈')과 운아(韻雅)를 넣는데, 현과 운은 관의 동쪽 위에 놓고 훈과 아는 관의 서쪽 아래에 함께
  넣는다.
4. 위령제(慰靈祭)와 반우(反隅)
- 봉분이 끝나면 영좌를 분묘 앞에 옮겨 간단하게 제사를 지내 고인의 명복을 빈다.
- 화장은 영좌를 유골함으로 대신하여 제를 올린다.
- 위령제의 순서는 분향 -> 헌작(獻爵) -> 독축(讀祝) -> 재배(再拜)
문위령제축문(慰靈祭祝文), 장사 지낸 후에 혼백(魂魄)과 신주(神主)를 모시고 집으로 돌아오는 작은 가마
5. 성묘(省墓)
- 성묘할 때는 재배나 묵념으로 하고 재수는 준비하지 않거나 간단하게 마련하는 것도 좋다.
  장지에 돌아온 당일 저녁 영좌에 혼백을 모시고 초우를 지내며, 이튿날 아침에 재우(再虞)를 지내고 장례를 치르고 3일만에 첫
  성묘를 간다.
흥륜사 정토원
어린이재단 힘내승범아
개인정보취급방침이용약관사이트맵
패밀리사이트 바로가기
SSL 인증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