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찾아오시는 길
photo 처음으로 > 장례정보 > 장례절차 > 장례절차
1. 임종(臨終) : 고인이 숨을 거두려는 순간을 임종이라고 한다.
- 환자의 옆에 있는 사람들은 침착하게 행동해야 하며, 운명한 뒤 몸이 금새 굳는 것을 막기 위해 팔다리를 주물러 주는 것이
   좋다.
- 마지막으로 환자에게 물을 말이 있으면 답하기 쉽게 묻고 그것을 남겨둔다.
- 평소 환자가 보고싶어 하던 일가친지나 이웃에게 급히 기별한다.
- 마지막 운명을 지킨다. 이때 주변에서 통곡하는 것은 숨을 거두는 마지막 마음을 아프게 할 수 있으므로 좋지가 않다.
2. 수시(收屍)
- 운명하면 즉시 머리를 높고 곧게 괴고 사지가 굳기 전 팔과 다리를 똑바르게 펴준다.
  수시로 꼼꼼하게 해주지 않으면 팔다리가 꼬일수도 있으므로 아주 신경을 써야 한다.
- 탈지면으로 코와 귀 항문을 막고 눈과 입을 다물게 한 후 시신 주위를 소독한 후 백지로 얼굴을 가려준다.
- 깨끗한 탈지면으로 시신을 닦아내고 수의(삼베, 명주)를 갈아 입히고 소렵(손, 발)한다.
- 병풍 및 가리개로 가리고 망인의 사진을 모시고 촛불을 켜고 분향한다.
3. 발상(發喪) : 아들, 딸, 며느리가 머리를 풀고 초상이 났음을 알리는 것을 말한다.
- 상주는 죽은 사람의 장자가 된다.
- 장자가 없으면 장손이 주상이 되고, 남편이 죽었을 때에는 남편의 가까운 친지가 주상이 된다.
- 출계한 아들과 출가한 딸은 머리를 풀지 않으며 비녀만 뺀다.
- 가족들은 수시가 끝나면 검소한 옷으로 갈아입고 근신하며 애도한다.
- 기중, 상중이란 글로써 초상을 알린다.
4. 호상(護喪) : 초상을 치르는 모든일을 주관하는 것을 말한다.
- 상가에 호상소를 설치한다.
- 주상은 상례 경험이 많은 사람을 호상으로 정하고 장례대행업체에 의뢰하여 부고, 택일, 사망진단서, 장지, 사망신고, 매(화)장
   신청을 주관하도록 한다.
- 손님 받을 장소와 음식을 준비한다.
※ 부고(訃告) : 장일과 장지가 결정되면 가까운 친지와 친족들에게 구두나 서신 또는 전화로 부고한다.
흥륜사 정토원
어린이재단 힘내승범아
개인정보취급방침이용약관사이트맵
패밀리사이트 바로가기
SSL 인증마크